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7.7℃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9.9℃
  • 흐림대구 9.9℃
  • 구름많음울산 8.2℃
  • 흐림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9.7℃
  • 흐림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마케팅

영업이익-28곳·당기순이익-31곳 만이 성장 시현

아모레·콜마·네오팜·클리오·연우·아이큐어 등 ‘수익경영’ 성공

2019년 3분기 화장품기업 71곳 경영실적 분석

지난 3분기 경영실적 지표 가운데 영업이익 부문에서 가장 돋보였던 곳은 지난 2년 여 동안 부진이 이어졌던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이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영업이익은 1천205억 원으로 42.0%, 아모레퍼시픽은 1천75억 원으로 41.0%의 성장을 시현하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한국콜마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0%나 성장한 202억 원을 기록, 상위 13곳의 기업 가운데 최고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 연우 60억 원(271.2%) △ 한농화성 41억 원(174.0%) △ 에이피알 16억 원(324.5%) △ 원익 9억 원(218.9%) △ 보령메디앙스 11억 원(101.4%) △ 케이씨아이 39억 원(87.1%) △ 세화피앤씨 11억 원(1,880.3%) 등의 영업이익을 보였다. 3천118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LG생활건강의 성장률은 12.0%였다.

 

그러나 이 같은 기록적인 성장률을 기록한 기업들의 대부분은 지난해 같은 기간 실적 부진에 의한 기저효과를 본 것이다. 다만 네오팜 만이 46.5%의 성장률에 51억 원의 영업이익을 일궈내 가장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3분기에 6억 원의 영업적자를 냈던 클리오는 6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반전에 성공했다. 이외에도 제로투세븐·코리아나화장품·코리아코스팩·지티지웰니스·라파스·에이씨티·코디 등도 흑자전환을 이뤘다.

 

그러나 코스맥스를 위시해 동원시스템즈·애경산업·한국콜마홀딩스·코스메카코리아·메디톡스·코스온·에스디생명공학·잉글우드랩·SK바이오랜드·케어젠·현대바이오사이언스·코스메랩 등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면서 힘겨운 3분기의 터널을 지나왔다.

 

아모레퍼시픽, 2년 여 부진 털고 전기 마련 ‘주목’

분석 대상 71곳 가운데 이 기간 동안 당기순이익 성장을 이끌어 낸 곳은 절반에도 훨씬 못미치는 31곳에 불과했다. 나머지 40곳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역신장하거나 적자전환·지속·확대의 부진을 면치 못했다.

 

당기순이익 부문에서도 상위권 기업 가운데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의 분전이 눈에 띈다. 1천123억 원(108.0%)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아모레퍼시픽그룹, 1천23억 원(113.0%)을 시현한 아모레퍼시픽 모두 이번 실적을 기점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지난 2년 여 동안 하락세를 막을 수 있는 특별한 움직임을 감지하기 어려웠던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근 들어 채널 재정비를 포함한 일련의 활동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 시작하면서 터닝포인트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낳고 있다.

 

지난해 95억 원 적자에 그쳤던 한국콜마가 이번에는 48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면서 흑자전환했다. △ 토니모리(35억 원 적자→23억 원) △ 동성제약(126억 원 적자→2억 원) △ 아이큐어(27억 원 적자→41억 원)와 제로투세븐·코디·지티지웰니스·라파스·에이씨티·프로스테믹스 등도 지난 3분기 동안 흑자로 돌아섰다.

 

이밖에 당기순이익 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인 기업은 △ 연우(40억 원·129.9%) △ 클리오(61억 원·435.4%) △ 에이피알(23억 원·628.7%) △ 브레인콘텐츠(55억 원·105.4%) △ 보령메디앙스(14억 원·384.8%) △ 네오팜(42억 원·46.9%) △ 케이씨아이(32억 원·92.3%) △ 대봉엘에스(16억 원·51.2%) △ 넥스트BT(35억 원·급증) △ 세화피앤씨(11억 원·946.2%) 등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