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4.3℃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조금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6.8℃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8.4℃
  • 구름조금고창 7.9℃
  • 구름많음제주 12.1℃
  • 맑음강화 4.6℃
  • 흐림보은 1.9℃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인터뷰

박중현 동대문관광특구협의회 회장 “뷰티와 패션 한 배 탔다”

서울시 ‘글로벌 뷰티산업 허브, 서울’ 계획 발표
뷰티‧패션 공동 이커머스‧홈쇼핑 채널 구축
동대문을 24시간 ‘불 꺼지지 않는 도시’로 육성

 

“뷰티와 패션은 가장 밀접한 산업이다. K뷰티와 K패션은 K팝과 함께 세계를 움직이고 있다. 타깃 소비층이 확실하며, 상생할 가능성이 크다. 각자도생의 시대는 갔다. 손잡고 판을 더 키워나가야 할 때다.”

 

박중현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 회장. 그는 패션과 뷰티가 힘을 합쳐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대문을 뷰티‧패션 대표 도시로 키워 국내외 소비자를 끌어모아야 한다고 했다.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4월 5일 발표한 ‘글로벌 뷰티산업 허브, 서울’ 기본계획과 맞닿아 있다.

 

‘뷰티‧패션산업 핵심거점’ 동대문 

 

‘글로벌 뷰티산업 허브, 서울’은 동대문과 DDP 일대를 ‘뷰티‧패션산업 핵심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올해 말까지 이 일대를 ‘뷰티패션융합 특정개발진흥지구’로 지정한다. 건축 규제를 완화하고 자금융자와 세금감면 혜택 등을 부여하기 위해서다.

 

박중현 회장은 대한민국 패션산업 1번지로 성장한 동대문을 뷰티·패션 도시로 키우려는 전략에 반가움을 표했다. 그는 동대문이 뷰티‧패션 관광지이자 산업을 인큐베이팅하는 거점으로 자리 잡기를 희망한다.

 

동대문은 2002년 5월 23일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로 지정됐다. 60년 전통의 국내 최대 패션산업지다. 패션산업 종사자 15만명이 연매출 15조원을 만든다.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한 소기업 창업이 활성화됐다. 패션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프로그램도 정착된 상태다. 이를 뷰티에 접목해 소상공인 중심 맞춤형 화장품 매장을 활성화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뷰티와 패션을 결합해 매출을 높일 전략을 짜야 합니다. 같이 팔면 시너지가 높아집니다. 화장품을 사면서 패션을 같이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아지도록 머리를 맞대야 하죠.”

 

동대문을 구매력 있는 소비자, 뷰티 패션에 관심 많은 소비자가 찾는 스타일 도시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1:1 커스터마이징 뷰티매장 유망

 

“메르스와 사드 사태에 이어 코로나19로 동대문 상가의 공실이 늘고 있어요. 뷰티산업인들이 이 공간을 활용해 사업모델을 만들 수 있어요. 패션업계에도 커스터마이징 바람이 거세거든요. 소상공인 중심의 1:1 맞춤형 뷰티숍 등이 유망하다고 봅니다.”

 

아울러 그는 뷰티‧패션 분야의 이커머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동대문만의 뷰티‧패션 전용 홈쇼핑 채널도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동대문 기반 B2B와 B2C 판매망을 활용해 수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24시간 방송하는 뷰티·패션 홈쇼핑 채널 만들자" 

 

박 회장은 제조‧유통‧스튜디오‧방송‧풀필먼트 등을 모두 갖춘 동대문의 특성에 주목한다.

 

서울시 플랫폼 안에서 창업‧라이브커머스‧유통 등이 연결되는 사업 구조를 만들자는 의견이다.

 

“동대문에 뷰티산업이 유입되면 B2C 시장이 커질 겁니다. DDP패션몰에 있는 브이커머스 스튜디오를 이용해 영상을 제작할 수 있어요. 인플루언서 방송도 가능하죠. 세계 각국으로 패션 뷰티를 24시간 라이브로 판매하는 채널이 필요해요.“

 

뷰티·패션 소통창구·지원센터 마련 시급

  

뷰티는 브랜드 중심 글로벌 수출 산업이다. 패션은 품질 중심 가격 경쟁력이 높다. 두 산업은 눈높이가 다르고, 판매전략도 달라진다. 뷰티와 패션 산업의 교집합을 찾고 융복합 모델을 만들고 발전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그는 서울시와 뷰티‧패션 간 소통창구를 마련해 하루 빠릴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동대문은 60년 동안 소상공인들이 만들어온 세계적 패션산업지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어요. 자칫하면 명성과 성장 동력을 잃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서울시의 지원을 바탕으로 뷰티와 패션의 상생계획을 짜나갈 계획입니다. ‘디자인·패션산업의 발신지’를 내건 DDP(동대문디자인프라자)도 참여시켜야 하고요. 배제나 독점이 아닌 ‘함께’의 가치를 키워야 합니다.”

 

박 회장은 패션업계의 어려움만 호소하지 않았다. ‘동대문=패션’이라고 못박지 않았다. 뷰티와 손 잡겠다고 했다. 뷰티산업이 동대문에 와서 끝까지 같이 살아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웃어라, 온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 울 것이다’. 그가 엘라 윌러 윌콕스의 시 ‘고독’의 한 구절을 읊는 듯 했다.

 

◇ 박중현 회장 프로필 : △ 동국대 행정대학원 글로벌통상학과 글로벌통상학 석사 △ 동대문 테크노상가 상인회장 △ 소상공인연합회 전안법개정대책위원장 △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 특성화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