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3.4℃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9.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마케팅

2020년 1분기 화장품기업 80곳 경영실적 분석

‘코로나19 광풍’에 곤두박질친 1분기 성적
80곳 가운데 매출하락 41곳…32곳은 순이익 적자 상태

 

코로나19 사태에 1분기 화장품기업의 경영실적이 곤두박질치고 말았다.

코스모닝이 지난 20일까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1분기 경영실적을 보고한 80곳의 화장품 (관련)기업의 성적표를 분석한 결과 매출성장을 시현한 곳은 절반에 미치지 못한 39곳이었으며 영업이익에서 적자상태(전환·지속·확대)에 머문 곳은 35곳, 당기순이익 적자는 32곳에 이르렀다.

 

1월 하순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사태가 국내와 중국에서는 2월과 3월에 절정을 이루었고 이후에는 전 세계적 감염(팬데믹)으로 번지면서 경제활동이 마비됐다는 상황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가 없었던 것.

 

특히 매출 성장을 이룬 곳도 종합 화장품기업과 OEM·ODM, 브랜드기업 등 완제품 중심의 기업보다는 원료·용기·부자재 관련 기업이 다수를 차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이익 부문에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경우에는 전년 같은 기간 실적의 기저효과로 인한 결과가 대부분이어서 해당 기업 역시 단순히 좋은 실적으로 받아들이기에는 의문부호가 뒤따르는 결과다.

 

39곳만 매출 성장…분석대상 절반에도 못미쳐

지난 1분기 동안 매출이 증가한 기업은 전체 80곳 가운데 39곳이었다. 절반이 넘는 41곳이 역신장했다는 결론이다.

 

1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시현한 곳은 11곳이었으며 900억 원 대가 1곳(코웰패션), 800억 원 대는 2곳(코스메카코리아·에이블씨엔씨)이었다. 700억 원 대 매출 기업은 한 곳도 없었고 연우·클리오·미원상사 등 3곳이 600억 원 대의 매출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2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곳이 22곳으로 성장기업 39곳의 절반을 넘겼지만 1천억 원 이상을 기록한 상위권 기업 가운데서는 한국콜마홀딩스(22.9%)와 콜마비앤에이치(21.2%), 두 곳만 해당됐고 중하위권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올리패스가 485.7%의 매출 성장률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나 금액으로는 16억 원이었다. OEM·ODM 전문기업 아이큐어가 두 번째로 높은 234.8%의 성장률을 시현하면서 236억 원의 매출로 가장 돋보이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브이티지엠피(198.2%), 코리아코스팩(119.5%) 등 두 곳도 10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보이며 코로나19 영향을 뚫었다.

 

매출 성장률을 상위 기업을 살펴보면 △ 블러썸엠앤씨 78.1% △ (주)위노바 67.8% △ 프로스테믹스 62.0% △ 테고사이언스 54.8% △ 코디 54.6% △ 강스템바이오텍 54.4% △ 진코스텍 53.9% △ 내츄럴엔도텍 52.0% △ 에이피알 49.9% △ 제이준코스메틱 37.9% △ 라파스 32.5% △ 펌텍코리아 30.7% △ 미원상사 29.8% △ 대봉엘에스 23.6% 등이었다.

 

        <2020년 1분기 화장품기업 80곳 경영실적 지표:

         아래 첨부 문서/ 코스모닝닷컴 자료실 → 통계/마케팅 자료 참조>

 

영업이익 적자기업 35곳…성장은 25곳

1분기에 영업이익이 적자(전환·지속·확대)에 머문 기업은 35곳에 달했다.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증가한 기업은 25곳에 그쳤고 역신장한 곳은 14군데였다. 흑자전환에 성공한 곳은 6곳에 불과했다.

 

영업이익 성장률 상위 10곳의 기업은 모두 두 배 이상의 증가를 보였다. 유재석을 모델로 기용한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이는 에이피알이 371.4%(61억 원)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1위에 랭크됐다.

 

뒤를 이어 △ 케이엠제약 292.8%(6억 원) △ 세화피앤씨 290.3%(26억 원) △ 코디 224.9%(21억 원) △ 잉글우드랩 185.5%(13억 원) △ 오상자이엘 172.5%(2억 원) △ 에스디생명공학 163.4%(11억 원) △ (주)선향 129.9%(8억5천만 원) △ 한국화장품제조 107.4%(8억 원) △ 미원상사 102.9%(88억 원) 등의 1분기 성장률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두 배 이상의 영업이익 증가세를 시현했다.

 

당기순이익 증가 27곳·감소 12곳…9곳은 흑자전환 성공

당기순이익 부문의 지표 역시 밝은 편이 못됐다. 적자상태가 모두 32곳이었고 이 가운데 1분기에 적자로 돌아선 곳도 11곳이었다.

 

증가한 곳은 모두 27곳이었고 적자는 면했지만 역신장에 머문 곳은 12곳이었다. 다만 에디스생명공학·잉글우드랩·코디·스킨앤스킨·(주)위노바·에이씨티·프로스테믹스·테고사이언스·(주)나이벡 등 9곳은 전년 같은 기간의 적자상황을 떨치고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브이티지엠피가 무려 13,123.3%(40억 원)라는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였지만 이는 전년 1분기 순이익이 3천만 원에 그쳤기 때문에 수치 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메디포스트가 957.9%(3억8천만 원 → 40억 원)으로 성장률 2위에, 넥스트비티는 765.9%(5억9천만 원 → 51억 원)의 성장률을 기록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 오상자이엘 511.9%(13억 원) △ 에이피알 476.8%(49억8천만 원) △ 라파스 429.0%(9억 원) △ 세화피앤씨 287.1%(26억 원) △ 케이엠제약 232.8%(4억 원) △ (주)클리오 230.3%(39억 원) △ 차바이오텍 194.5%(29억 원) △ 미원상사 126.1%(110억 원) △ (주)선향 115.4%(7억 원) 등이 2019년 1분기보다 두 배 이상의 당기순이익 증가를 시현한 곳이었다. 모두 12곳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