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7.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5.6℃
  • 맑음울산 26.2℃
  • 맑음광주 26.0℃
  • 박무부산 25.2℃
  • 맑음고창 26.9℃
  • 맑음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5.1℃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경험률 40%

한국소비자원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수준 측정 연구’
종합 온라인쇼핑 플랫폼>해외직구 순

한국 소비자가 전자상거래에서 피해를 입은 경험률은 40%로 나타났다. 종합 온라인쇼핑 플랫폼이 64.1%, 해외직구가 48.9%로 조사됐다.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윤수현)이 발간한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수준 측정 연구’에서 확인했다. 소비자원이 전국 전자상거래 성인 소비자 3천명을 조사한 결과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소비자 4명 중 3명인 75.8%가 종합 온라인쇼핑 플랫폼에서 제품을 구매한다.

 

2023년 온라인쇼핑 규모는 228조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전자상거래 관련 피해구제 접수는 지난 해 15,142건이다. 2021년 5,754건에 비해 55.2% 증가했다.

소비자원은 국민이 체감하는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수준과 금전피해 규모를 측정했다. 최신 OECD 자료를 참고 삼고, 거래 유형별 피해 경험률과 소비자교육 효과 등을 추가했다.

 

생애주기별로 살펴보면 고령층의 피해 경험률(33%)이 OECD 평균(26%) 보다 높았다.

 

소비자교육 참여 경험이 있는 경우 전자상거래 소비자행동 역량이 모든 항목에서 높게 나왔다. 소비자 체감도가 높은 정책은 온라인약관 선택동의 개선(36%)이다.

 

 

소비자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유관 부처에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의 ‘제6차 소비자정책 기본계획’과 디지털 소비여건 개선 정책 등에 반영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이 연구를 OECD 소비자정책위원회(CCP)에 전달, 글로벌 전자상거래 피해연구를 통해 디지털 소비환경을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