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5℃
  • 구름조금서울 3.4℃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3.7℃
  • 흐림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3.8℃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日 열도를 K-뷰티 르네상스 진앙지로!”

식약처 ‘2023 원아시아 화장품·뷰티 포럼’ 열고 전방위 지원 방안 모색
오유경 처장, 기업 간담회·‘스킨가든’ 방문…후생노동성과 협력 회의 진행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www.mfds.go.kr )가 우리나라 화장품의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한 실질 지원을 위해 전방위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식약처 화장품정책과는 “지난해 일본 화장품 시장에서 23.4%의 점유율을 보이면서 수입 제품 비중 1위에 오른 우리나라 화장품의 확실한 자리매김을 지원하기 위해 ‘2023 원아시아 화장품·뷰티 포럼’을 오늘(20일)과 내일(21일), 이틀 동안 일본 도쿄에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수입화장품협회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수입 화장품 비중은 지난해의 경우 한국이 23.4%로 프랑스(23.0%)를 따돌렸으며 올해 상반기까지의 실적에서도 2위 프랑스(22.6%)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25.6%의 점유율을 마크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 일본 규제당국의 일본 화장품 제도에 대한 소개 △ 일본 유통전문가의 최근 일본 화장품 시장동향 △ 시장진출 성공사례와 전략 등을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동시에 국내 기업과 일본 유통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수출상담회와 현지 화장품 매장 방문을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 판매동향, 소비자 선호도 등을 확인하고 유통채널 확보를 지원하는 활동도 펼쳤다.

 

오유경 처장은 포럼 첫 날(20일) 대한화장품협회 연재호 부회장, 식약처 고지훈 화장품정책과장과 함께 도쿄 시내 K-뷰티 전문매장 ‘스킨가든’을 직접 방문해 현재 일본에서 불고 있는 대한민국 화장품, 소위 K-뷰티 열풍의 현장을 체험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진행하는 ‘일본 도쿄 화장품 팝업 부스 운영사업’(11월 12일~19일)과 연계 개최하고 있는 이번 포럼에서는 국내 중소 화장품 기업의 일본 진출을 집중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고 있다.

 

진흥원의 이 사업은 신주쿠백화점 등에 우리나라 화장품 홍보용 팝업 부스를 설치하고 국내 기업 13곳의 제품 홍보를 핵심으로 설정하고 있으며 사업 참여사 중 5곳은 포럼과 수출상담회 등에도 참여 중이다.

 

오 처장은 직접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의 일본 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LG생활건강의 일본 현지 공장(사이타마 소재)도 방문할 계획이다.

 

오 처장과의 간담회에는 식약처 실무부처 담당자들과 코스메랩(스킨가든)·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대봉엘에스·마녀공장·한국콜마·코스맥스 등의 책임자급 인사, 대한화장품협회·한국보건산업진흥원·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식약처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 일본 후생노동성(일본 화장품 규제기관·MHLW) △ 의약품·의료기기 종합기구(화장품 심사평가 기관·PMDA)와 국장급 협력 회의를 개최, 양 국의 화장품 안전관리 규제정책을 공유하고 안전성 평가 기술 교류 등 상호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오유경 처장은 포럼 개회사를 통해 “자연친화성 소재 연구, 창의성 넘치는 아이디어 상품 출시 등 우리나라 화장품 기업의 혁신 제품개발 노력과 열정으로 K-뷰티가 일본에서 크게 사랑받고 있다”고 단언하고 “식약처도 글로벌 규제 조화에 입각한 규제혁신을 추진해 화장품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전 세계 화장품 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