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6.5℃
  • 맑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5.7℃
  • 맑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5.4℃
  • 흐림제주 19.2℃
  • 맑음강화 24.1℃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5.4℃
기상청 제공

마케팅

코스모프로프볼로냐, 두 번째 연기 결정

9월 3일부터…伊 코로나19 확산에 개최 여부 ‘비관적’

 

6월 11일로 연기됐던 코스모프로프볼로냐 2020 전시회가 또 다시 9월 3일부터 7일까지로 개최 일정을 연기했다.

 

코스모프로프 월드와이드 볼로냐 주최자 볼로냐피에르 코스모프로프 스파는 지난 12일 공식 발표를 통해 올해 전시회의 두 번째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중국과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에서 전 세계, 특히 유럽으로 확산이 가속화되면서 당초 3월 12일부터 열기로 했던 코스모프로프볼로냐를 6월 11일로 1차 연기했으나 3월 15일 오전 9시 현재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환자발생 수가 2만 명을 넘어서고 사망자 수가 1천441명(보건복지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 발표)에 이르면서 6월 개최를 다시 연기하게 된 것이다.

 

전시회 개최 두 번째 연기와 관련해 지안 피에로 칼졸라리 사장은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제한하기 위해 긴급조례를 발표하고 유럽과 아시아, 미주 대륙의 각 국가에서의 입국을 제한키로 한 사항 등을 지속적으로 상황을 모니터링해 왔으며 최선의 해결책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한 결과 이 같은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국내 화장품·미용기업 관계자들은 “6월 연기 개최 결정이 발표됐을 때도 사실 정상적인 개최에 대한 기대를 하기 어려웠던 상황이었다”고 지적하고 “주최 측은 당연히 자신들이 먼저 전시회 개최를 취소한다는 데 대해 여러 가지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연기를 해서라도 개최하려고 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현재 코로나19의 발생 추이를 감안했을 때 9월이라는 시점 역시도 현실적 개최 가능성이 높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원료전문 전시회 가운데 최대 규모를 갖추고 있는 ‘인-코스메틱스 글로벌’이 6월 30일로 연기 개최가 결정돼 있으나 개최도시가 바르셀로나며 스페인 역시 환자발생 수가 6천 명에 육박함으로써 이 역시 개최가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3월 15일 9시 현재 공식 집계 발표한 환자발생 수와 사망자 수를 보면 △ 중국 8만844명(3천199명 사망) △ 이탈리아 2만1천157명(1천441명) △ 이란 1만2천729명(611명 사망) △ 스페인 5천753명(136명 사망) △ 프랑스 4천499명(91명 사망) 등으로 유럽 지역 국가로의 확산이 급속도로 진행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