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7.6℃
  • 흐림강릉 8.0℃
  • 흐림서울 7.6℃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8℃
  • 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경기화장품協, 글로벌 경쟁력 키우기 본격화

대행 체제 탈피하고 독립 선언…연내 사단법인 전환

 

경기화장품협의회(회장 기근서·이하 경기협의회)가 경기중소기업연합회 산하 대행체제에서 탈피, 독립단체로 새롭게 탄생한다.

 

경기협의회는 지난 9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결의, 국내 화장품 산업의 발전과 급변하는 국제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는 전문 화장품 단체로서의 위상과 면모를 갖춰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창립한 경기협의회는 경기도 소재의 화장품·뷰티 산업 분야 중소기업의 원활한 사업 운영을 위해 조직했으며 2017년 이후부터 경기중소기업연합회 산하 단체로 운영해 왔었다.

 

K-뷰티의 성장·수출확대 등이 급진전하면서 협의회의 규모가 확대일로에 접어들어 현재 회원사 약 210곳으로 늘어났고 특히 화장품 제조기업의 약 40%가 경기도에 밀집함으로써 지금까지의 운영 대행 체제로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가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경기협의회는 이 같은 회원사의 지속적인 요청을 수용, 보다 강력하고 효율적인 산업 육성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적 기구 운영의 필요성을 판단, 독립 운영을 공식적으로 선언하게 된 것.

 

경기협의회는 독립 운영 결정을 기점으로 회원 상호간의 정보 교류를 통해 경기도 내 화장품 관련 기업의 소통 창구 역할과 함께 회원사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전략 수립과 정책 대안을 제시해 국제 경쟁력을 갖춘 기업 육성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화장품·뷰티산업과 관련한 각종 현안의 조사연구 활동을 진행, 관련 정보와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각종 지원 사업 혜택을 회원사가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도 관심을 끈다.

 

관련해 기근서 회장은 “경기도에서 화장품 제조기업을 직접 경영하고 있기 때문에 회원사가 절감하는 어려움과 니즈를 누구보다 공감하며 협의회 독립 운영을 통해 회원사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 회장은 “회원사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 경쟁력을 강화하고 상생 기반을 조성해 경기협의회가 K-뷰티 발전을 이끄는 리딩 단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협의회는 연내 사단법인 발족을 목표로 삼고 경기도 주무부처와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강화함으로써 앞으로 진행할 다양한 부문의 사업에 회원사 의견과 요구가 적극 반영 되도록 회세를 기울일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