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13.1℃
  • 연무서울 14.2℃
  • 구름많음대전 12.1℃
  • 구름조금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3.5℃
  • 흐림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마케팅

K-뷰티, 2분기 中시장 2위 탈환

10위권 수출대상국 변화…홍콩·태국↓-베트남·러시아↑

산업연구원, 관세청·ITC 자료 분석

지난해 중국 최대의 수입화장품 국가였던 한국이 지난 1분기에 일본과 프랑스에 밀려 3위까지 추락했다는 보도 이후 K-뷰티의 위기설이 최고조에 달했었다.

 

그러나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일단 프랑스를 제치고 2위까지는 치고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기간 동안 일본과의 격차는 1분기의 5천85만4천 달러보다 더 벌어진 7천724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2분기까지 화장품 수출 대상국의 변화가 예년과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6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조남권· www.kcii.re.kr ·이하 연구원)이 개최한 제 8회 화장품 수출활성화 지원 세미나에서 발제를 맡았던 손성민 주임연구원의 발표를 통해 확인한 것이다.

 

홍콩·태국 하락세 뚜렷…러시아·베트남 상승

손성민 연구원이 관세청 자료를 기본으로 한국 화장품 분류기준을 적용한 수출실적 분석에 따르면 상반기 동안 가장 큰 특징은 △ 전체 수출실적은 1.0% 하락 △ 홍콩·태국의 뚜렷한 하락세 △ 러시아·베트남의 상승 △ 말레이시아의 첫 10위권 진입 △ 중국의 성장률은 둔화됐으나 점유율은 상승 △ 중국과 홍콩 점유율 하락(66.8% → 60.7%·6.1% 포인트 하락)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 동안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실적은 31억4천62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소폭 하락했다. 주목할 만한 사항은 상위 10위권에 해당하는 국가의 변화다.

 

1위부터 4위까지의 순위는 중국·홍콩·미국·일본으로 변화가 없었다. 대신 5위부터 10위까지의 순위 변화가 눈에 띈다. △ 베트남(7위 → 5위·36.1%↑) △ 러시아(8위 → 6위·43.5%↑) △ 말레이시아(10위권 첫 진입·22.4%↑) 등이다.

 

홍콩의 경우 여전히 2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으나 하락폭과 점유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이 기간 동안 홍콩으로의 수출은 4억9천470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34.6%나 줄어들었고 점유율은 15.7%로 전년 같은 기간의 25.0%보다 9.3% 포인트 떨어졌다.

 

같은 기간 중 △ 대만 7천650만 달러(-4.4%) △ 태국 7천520만 달러(-19.8%) △ 싱가포르 6천120만 달러(-4.8%)였다.

 

정식 中 수출 늘면서 홍콩 수출 급감…美·日 점유율↑

손 연구원은 “홍콩은 사실상 그동안 중국으로의 수출을 위한 우회수출 대상국이었다는 점에서 중국으로의 정식 수출이 강화되는 과정에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고 밝히고 “그러나 대만과 태국, 특히 태국의 수출이 크게 하락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으며 반대로 베트남과 러시아의 증가가 전체 수출실적의 감소폭을 줄일 수 있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미국은 8.5% 성장에 그쳤으나 점유율은 0.9%포인트 상승했으며 일본은 28.7% 증가에 1.2% 포인트의 점유율 상승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K-뷰티, 中시장 佛 제치고 2위에 올라

한편 지난해 중국 내 수입화장품 1위였던 K-뷰티는 올해 1분기에 J-뷰티(일본)와 프랑스에 밀려 3위까지 하락하면서 충격을 주었으나 2분기에 들어서는 프랑스를 약 1천100만 달러 차이로 제치고 다시 2위에 오르는 반전을 이뤘던 것으로 ITC 자료에 의해 확인됐다.

 

태국 시장의 경우에는 여전히 프랑스와 중국의 아성이 굳건하고 K-뷰티의 경우 그 동안의 성장세가 크게 꺾이면서 5위에 머무르고 있으나 일본에 비해서는 지난해보다 격차 역시 다소 커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는 여전히 K-뷰티가 J-뷰티를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상반기에 2억6천만 달러를 기록했던 한국은 올 상반기에는 2억8천700만 달러까지 늘어나 10.3%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일본의 실적은 지난해 상반기에 1억1천900만 달러였으나 올해에는 1억1천760만 달러로 집계돼 1.3%의 감소세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