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9.5℃
  • 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7.9℃
  • 흐림울산 25.4℃
  • 광주 23.8℃
  • 부산 23.6℃
  • 흐림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28.2℃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맞춤형화장품 원료목록 보고 ‘한 번에 완료’

식약처, 원료목록 보고 규정 개정…제품별 보고 → 제품군별 보고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www.mfds.go.kr )는 다양한 맞춤형화장품을 제품군 별로 원료목록을 보고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화장품의 생산·수입실적·원료목록 보고에 관한 규정’(식약처 고시)을 개정하고 지난 14일 공포했다.

 

맞춤형화장품판매업자는 1년에 한 번 맞춤형화장품 원료목록을 식약처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맞춤형화장품은 맞춤형화장품용 내용물(기본 베이스)에 개인 피부 특성과 선호하는 취향 등을 고려해 식약처장이 정하는 원료를 추가·혼합하거나 내용물을 소분한 것으로 다양한 원료 사용 여부 등에 따라 수많은 제품이 나올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맞춤형화장품판매업자는 맞춤형화장품에 사용된 모든 원료의 목록을 보고할 때 기존에 제품별로 보고하던 것을 앞으로는 사용한 내용물(기본 베이스)이 같으면 제품명이 다르더라도 하나의 제품군으로 묶어서 보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정 사항은 올해(2024년) 판매한 맞춤형화장품 원료목록 보고부터 적용한다. 맞춤형화장품판매업자는 2024년에 판매한 맞춤형화장품 원료의 목록을 개정된 규정에 맞춰 내년(2025년) 2월까지 대한화장품협회를 통해 식약처장에 보고하면 된다.

 

식약처 화장품정책과는 “맞춤형화장품 원료목록 보고 매뉴얼 등을 개정하고 화장품 업계에 개정 사항을 안내하는 등 변경된 제도가 안정성있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화장품 안전관리는 철저히 하면서도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규제혁신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