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조금서울 12.9℃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4.8℃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들판의 잡초 ‘긴병꽃풀’ 화장품됐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 항산화 미백 효과 밝혀

URL복사

 

들판의 잡초로 취급받던 긴병꽃풀이 미백 기능성 화장품 원료로 재탄생했다.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는 이진영 호서대 교수팀과 함께 긴병꽃풀의 항산화 효과를 규명하고 기능성 화장품으로 개발했다.

 

긴병꽃풀(학명 : Glechoma grandis (A. Gray) Kuprian)은 꿀풀과의 여러해살이 초본 식물이다. 경기 전남 경남 등의 들판‧산지‧계곡과 빛이 드는 숲의 하층 등 습기가 있는 땅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페퍼민트 등 많은 꿀풀과의 식물이 세계시장에서 허브로 유통된다. 반면 국내 농가에서는 긴병꽃풀을 잡초로 여겨 제거해왔다.

 

경기도 연구진은 많은 꿀풀과 식물이 스트레스 완화와 피부 치료를 위한 ‘아로마 요법(Aroma therapy)’에 사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2019년부터 긴병꽃풀을 기능성 화장품으로 만드는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진은 긴병꽃풀의 에탄올이나 열수 추출물이 산화물질인 △ DPPH △ PF △ ABTS와 TBARS를 억제하는 항산화 효과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아울러 피부 색소를 침착시키는 효소인 티로시나아제(tyrosinase)를 저해하고 멜라닌(melanin) 생성을 억제하는 미백 효과를 갖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피부 탄력을 떨어트리는 엘라스타아제(elastase)의 활성을 억제하고 콜라겐 형성을 촉진해 주름개선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도 입증했다.

 

윤하공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장은 “7월 긴병꽃풀을 활용한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고, 성분에 대한 특허출원 등을 마쳤다. 중부지방의 식물자원을 상용화해 농가의 신소득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