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31.3℃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30.3℃
  • 맑음대전 33.5℃
  • 구름조금대구 30.1℃
  • 맑음울산 27.4℃
  • 구름조금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8.3℃
  • 구름조금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9.5℃
  • 맑음보은 30.1℃
  • 맑음금산 31.5℃
  • 맑음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8.8℃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아시아비엔씨, 패션 브랜드 ‘모노소잉’ 인수

K-뷰티&패션 신화창조 도전…3년 내 IPO목표로 사업 확장

URL복사

 

창립 5년 만에 중국·일본·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을 무대로 누적 매출 1천억 원을 돌파한 화장품 수출 전문기업 (주)아시아비엔씨(대표 황종서)가 패션 부문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주)아시아비엔씨는 최근 자회사 (주)패스트브릿지를 통해 패션 브랜드 ‘모노소잉’(Monosewing)을 인수, K-뷰티에 이은 K-패션을 통한 세계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모노소잉은 지난 2015년에 론칭한 6년차 브랜드. 2018년 블레이져 아이템으로 무신사 상품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특히 2030 남성 소비자와 패션 인플루언서 등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주)아시아비엔씨 관계자는 “모노소잉의 브랜드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인수를 결정했다”며 “브랜드 운영진이 보유한 MCN·콘텐츠 커머스·디자인 역량을 기반으로 아시아비엔씨의 해외 마케팅 경험과 수출 인프라를 활용, 내수는 물론 수출 확대로 3년 안에 패션부문 400억 원 이상 매출을 목표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퀄리티 개선과 품목 확대를 진행 중이다. 내년에는 여성·캐주얼 라인 론칭을 것을 목표로 디자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주)아시아비엔씨가 가진 수출 인프라와 브랜딩 역량에 모노소잉이 보유한 디자인·콘텐츠 경쟁력을 바탕으로 또 하나의 메가 K-패션 브랜드를 만들어 내겠다는 구상이다.

 

황종서 대표는 “히어로 아이템 개발과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인, 여기에 빠트릴 수 없는 콘텐츠와 스토리를 입혀 모노소잉을 앤더슨벨, 아더에러 등과 같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K-패션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아시아비엔씨는 지난 2016년 코스메틱 전문 무역회사로 출발했다. 탁월한 현지 마케팅 능력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9년에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됐다. 뛰어난 수출실적을 기반으로 글로벌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받아 지난해 5월에는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롬앤’을 대표로 하는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브랜드를 중심으로 K-뷰티 수출을 통해 최근 3년 간 매출은 매년 2배씩, 수출액은 3배씩 증가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세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움 속에서도 599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3년 내 코스닥 IPO를 목표로 외연 확대 작업을 진행, 비즈니스 혁신을 활발하게 전개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