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9.1℃
  • 맑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조금부산 23.6℃
  • 구름조금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6.1℃
  • 맑음강화 20.3℃
  • 구름조금보은 26.4℃
  • 구름조금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조금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마케팅

2021년 1분기 화장품기업 83社 경영실적 분석

‘지난해 기저효과 덕분에’ 1분기 매출성장 46곳
분석대상 83곳 가운데 영업이익 흑자 48곳·순이익 흑자는 50곳

URL복사

2021년 1분기 화장품기업 83社 경영실적 분석

 

코로나19 상황을 1년 넘게 겪고 처음으로 맞이했던 올해 1분기 결산에서 매출실적이 성장한 기업은 46곳, 감소한 기업은 37곳으로 나타났다. 또 이 기간 중 영업이익이 흑자인 기업은 매출성장 기업 수보다 두 곳이 더 많은 48곳, 당기순이익 흑자 기업은 영업이익 흑자 기업수 보다 두 곳이 많은 50곳이었다.

 

표면상으로는 예상보다 실적이 크게 나쁘지 않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지난해 1분기 실적이 저조했던 기저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내용은 코스모닝이 지난 30일까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1분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화장품 (관련)기업 83곳의 경영지표를 분석한 결과다.

 

                             <2021년 1분기 화장품기업 83社 경영지표 파일: 아래 첨부문서 참조>

 

지난해 부진에 기인한 기저효과…상하위권 기업 간 양극화 극명

매출실적을 보면 분석대상 83곳의 기업 가운데 46곳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이 성장했다. 그렇지만 매출액 뿐만 아니라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등 주요 지표에서 상위권 기업의 선방과 하위권 기업의 저조한 실적은 이번에도 별다른 반전을 일으키지 못한 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양상을 여실히 보여줬다.

 

1분기 동안 매출액 1천억 원 이상을 기록한 곳은 모두 12곳이었다. 이 가운데 애경산업 만이 유일하게 15.6%의 매출감소를 겪어야만 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이 각각 8.5%, 10.8%의 성장률을 기록하면 반등했고 △ 한국콜마(18.6%) △ 한국콜마홀딩스(31.4%) △ 에이치케이이노엔(40.7%) △ 콜마비앤에이치(34.6%) 등은 나머지 기업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이들 상위권 12곳 가운데 한국콜마·한국콜마홀딩스·에이치케이이노엔·콜마비엔에이치 등 한국콜마 계열의 기업 4곳이 함께 포진한데다 이들 모두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구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500억 원 이상~900억 원대에는 9곳이 이름을 올렸다. 브랜드숍의 약세로 인해 고전하고 있는 에이블씨엔씨는 매출액 500억 원 대 이상의 21곳 기업 가운데 매출 감소폭이 가장 컸으며(-20.2%)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여전히 적자지속 상태에 놓여 있다.

 

상위 21곳 가운데 매출이 줄어든 곳은 애경산업과 에이블씨엔씨, 그리고 클리오 등 3곳이었다. 그러나 400억 원 이하 기업들의 매출 감소는 상위권에 포진한 기업들에 비해 그 수와 감소 폭이 더욱 크게 나타났다.

 

400억 원 이하의 매출을 기록한 62곳 가운데 매출이 감소한 기업은 34곳으로 성장한 28곳보다 6곳이 더 많았다. 매출 500억 원 이상의 상위권 기업 21곳 중에서 18곳이 매출성장을 이룬 것과는 극명한 대조를 보이는 대목이다.

 

영업이익 흑자 48곳·당기순이익 흑자는 50곳

영업이익에서 성장을 기록한 기업은 21곳, 감소는 20곳, 흑자전환을 이룬 곳은 7곳으로 지난 1분기에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곳은 모두 48곳이었다.

 

반면 적자전환 12곳, 적자지속 12곳, 적자확대 11곳으로 35곳의 기업은 영업이익 적자상태에 놓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부문에서 4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한 기업은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을 위시해 코스맥스·신세계인터내셔날·코스맥스비티아이·미원상사·연우·휴젤·브이티지엠피·잉글우드랩·현대바이오랜드·오상자이엘·파미셀 등 13곳이었다.

 

당기순이익 부문도 영업이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순이익이 성장한 기업은 모두 25곳, 감소한 기업은 17곳, 흑자전환에 성공한 기업은 8곳으로 나타났다. 50곳이 흑자상태다.

 

지난 1분기에 적자로 전환한 기업이 10곳, 적자가 지속한 곳은 12곳, 적자가 확대한 곳도 11곳으로 33곳이 적자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당기순이익 지표에서 40% 이상 성장한 기업은 모두 14곳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퍼시픽·코스맥스·신세계인터내셔날·에이치케이이노엔·연우·휴젤·브이티지엠피·잉글우드랩·제로투세븐·현대바이오랜드·오상자이엘·파미셀·프로스테믹스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