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7.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28.4℃
  • 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0℃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인터뷰

박병호 서울메쎄 대표 “바이어 4천명 모아 수출길 열어요”

7월 24~26일 ‘2024 인터참코리아’ 주최
OEM‧ODM 특별관 ‘인터 코소엠테크’ 동시 개최
‘인코스메틱스코리아’ 통합…국내 최대 규모 B2B 뷰티행사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K는 세계인의 키워드다. K-팝, K-컬쳐, K-푸드 그리고 K-뷰티. K-뷰티는 트렌드이자 장르이자 세계관이 됐다. K에 매혹당한 사람들이 K-뷰티 열풍의 진원지를 찾아든다. 한국은 뷰티 종주국으로 우뚝 섰다.

 

여기서 질문이 생긴다. ‘세계인은 K로 모이는데, 한국 뷰티기업들은 왜 전시회를 찾아 밖으로 나갈까’ ‘왜 K-뷰티 브랜드는 여전히 해외 박람회를 선호할까?’ ‘외국인 관광객을 모으듯 해외 바이어를 한국에 불러들이면 어떨까?’ ‘우리 뷰티기업의 강점을 우리 땅에서 더 잘 알릴 수 있지 않을까?’

 

 

K-뷰티에 대한 상상은 현실이 된다. 7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4 인터참코리아’에서다. 서울메쎄가 주최하는 2024 인터참코리아는 올해부터 ‘인코스메틱스코리아’와 동시 개최된다. 인터참코리아 내 OEM‧ODM 박람회인 ‘인터 코소엠테크’(Inter cosOEMtec)도 열린다. 원료‧완제품‧제조기술에 이르기까지 화장품의 A부터 Z를 다루는 뷰티 전시회다. 행사 규모와 내용 면에서 국내 최초와 최대다.

 

눈여겨볼 부분은 해외 바이어 초청 숫자다. 서울메쎄는 ‘바이어 4천명 유치’를 목표로 삼았다. 인코스메틱스 주최사이자 세계적인 전시기업인 RX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풀가동해 진성 바이어를 불러모을 전략이다.

 

인터참코리아와 인코스메틱스코리아의 통합 소식은 ‘올해부터 공격적으로 움직이겠다’는 뷰티업계 분위기와 맞물리며 부스 참가율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인터참코리아는 부스 재참가율, 신생업체 참여율이 고루 증가했다. 2024 인터참코리아의 부스 모집을 3월에 마감한다는 목표로 뛰고 있는 박병호 서울메쎄 대표를 만났다.

 

 

- 올해 최초로 인터참코리아와 인코스메틱스코리아가 동시에 열린다. 공동 개최를 추진한 목적은.

 

서울메쎄는 2017년부터 인터참코리아를 개최했다. 세계적 전시그룹 RX케이훼어스(이하 RX)와 손잡고서다. RX는 해외 50개국과 ISG(International Sales Group)를 형성했다. 러시아에서 개최하는 인터참(InterCHARM)을 통해 동유럽권 네트워크도 확보했다.

 

이에 힘입어 인터참코리아는 글로벌 마케팅이 가능한 B2C 전시회로 발돋움했다. 매년 50여개 국에서 해외 바이어 약 3천명이 찾는다. 행사 슬로건처럼 ‘해외 바이어가 직접 찾는 글로벌 전시회’로 성장했다.

 

올해는 퍼스널케어 원료 전시회인 인코스메틱스코리아와 함께 열린다. 국내 최초로 화장품 A부터 Z를 한 공간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코스모프로프에 참가하는 한국 뷰티기업은 연간 약 600개사다. 인터참코리아는 이 기업들이 해외까지 나가지 않고 한국에서 해외 바이어를 만나도록 지원한다.

 

서울메쎄의 눈은 항상 세계를 향한다. 글로벌 바이어가 아시아 권역에서 반드시 찾아야 하는 전시회를 열고 싶다. 인터참코리아를 아시아 최대 뷰티 박람회로 키워가겠다. 코엑스 전관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뷰티 전시회를 여는 것이 최종 목표다. 첫 단계가 인터참코리아와 인코스메틱스코리아의 통합 개최다.

 

- 국내 처음 화장품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아우르는 전시회가 탄생했다.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인터참코리아와 인코스메틱스코리아의 공동 개최가 알려지면서 많은 기업이 부스를 빠르게 신청하고 있다. 지난 해 인터참코리아는 총 494개사 652부스가 참가했다. 올해는 700개사 1200부스 유치를 목표로 삼았다.

 

참여기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바이어 유치에 집중하고 있다. 해외 바이어 4천명을 한국에 초청해 K-뷰티의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소개할 계획이다. RX가 전세계 50개국에 구축한 바이어 네트워킹을 활용한 것이다. 또 해외 24개국의 바이어 에이전트를 통해 신규 바이어를 직접 유치해 시너지를 높이겠다.

 

인터참코리아와 인코스메틱스코리아의 공동 홍보‧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참여 기업이 다양한 성과와 인사이트를 얻도록 국내외 온‧오프라인 채널을 가동하고 나섰다.

 

- 2023년에 이어 OEM‧ODM 전시회 ‘인터 코소엠테크’가 열린다. 올해 2회를 맞은 인터 코소엠테크는 어떤 방식으로 진행하는가.

 

지난해 코스모닝과 함께 ‘제1회 인터 코소엠테크’를 열었다. 화장품 OEM‧ODM 특별관에 10여 개사가 참가해 K-OEM‧ODM 기술을 소개했다. 올해는 행사 규모를 2배 확대한다. 프리미엄 특별관을 구성해 참관객과 바이어들의 주목도를 높이겠다.

 

인터 코소엠테크 참여기업 정보와 부스 배치도 등을 온‧오프라인으로 알릴 예정이다. 부스 접근성‧편의성을 높여 참관객들의 자연스러운 방문을 유도할 전략이다.

 

나아가 바이어 사전 매칭 프로그램을 활용해 상담의 효율성을 꾀하겠다. 바이어 구매 계획과 예산 등을 사전 파악해 실질적인 협상이 성사되도록 돕겠다.

 

국내 제조사의 강점을 알리기 위해 영문 인터뷰도 진행한다. 참여기업은 홍보 영상을 바이럴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다.

 

- B2B 뷰티 박람회는 바이어 참여율이 중요이다. 진성바이어 유치 방안과 비즈니스 매칭 프로그램은 무엇인가.

 

참여기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세가지 트랙을 가동해 바이어를 유치한다.

 

첫째, 역대 최대 예산을 투입해 해외 빅바이어를 직접 초청한다. 대규모 오프라인 상담회를 열기 위해서다. 미주 유럽 일본 동남아 신흥국 등이 대상이다. 약 500여 개사에 소속된 바이어를 초대해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 발판을 마련하겠다. 바이어의 사업 분야‧역량‧실적 등을 교차 검증한다. 진성바이어를 선별해 행사 참여와 비즈니스 매칭 기회를 줄 것이다.

 

둘째, 해외 24개국 에이전트를 통해 글로벌 바이어를 발굴하고 있다. 현지 사정에 밝은 에이전트가 바이어를 모집해 신뢰도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바이어 유치 대행사와 손잡고 빅바이어 초청 프로그램을 준비한다. 국내 다른 전시회에서 만날 수 없는 글로벌 바이어를 불러들일 예정이다.

 

참여기업과 바이어 사이의 사전매칭과 현장 상담회를 강화한다. 다시 찾고 싶은 전시회, 상담이 계약으로 발전하는 전시회를 만들겠다.

 

특히 사전 비즈니스 매칭 프로그램인 비즈 커넥트(Biz-Connect)를 진행한다. 전시 개최 전 참가기업과 바이어 정보를 온라인상에 공개해 자율 매칭을 확대한다. 사전 매칭된 바이어가 방문이 어려운 경우 기업에게 사후 데이터를 제공한다.

 

- 인터참코리아의 볼거리 즐길거리는 무엇인가.

 

인터참코리아의 강점은 세미나다. 매년 ‘올 어바웃 댓 뷰티 세미나’(All About That Beauty Seminar)를 열고 유용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글로벌 유통‧마케팅‧트렌드를 전망하고 맞춤형화장품‧스마트공장 이슈를 제시한다.

 

민텔 뷰티 어워즈도 연다. 글로벌 트렌드 리서치 기업 민텔과 파트너십을 맺고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 뷰티 어워즈를 수여한다. 혁신성과 트렌드를 갖춘 제품‧기업을 뽑아 전시장에 소개한다.

 

올해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열고 참가기업‧바이어‧방문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 국내외 뷰티 전시회와 차별성을 강화하고 규모를 확대해 세계 최대‧최고 B2B 뷰티 전시회로 발전시킬 전략이다. 글로벌 기업이 반드시 방문해야하는 대한민국 종합 뷰티 박람회로 키워 나가겠다.

 

서울메쎄는 2002년 탄생해 23년 동안 전시사업을 수행한 전문기업이다. 사람‧정보‧네트워크를 발판 삼아 산업에 유용한 인사이트를 창출했다. 박병호 대표는 단 한번도 쉬운 길을 선택하지 않았다고 힘주어 말한다.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갔고, 그 결과가 바로 오늘이다. ‘WHY NOT?'이라는 질문을 대문자로 품은 사람. 틈새를 발굴하고 도전하는 사람. 35년차 전시 전문가 박병호 대표다. 무에서 유를, 황무지를 옥토로 만들어온 그의 열정은 K-뷰티의 바이브와 맞닿아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