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0℃
  • 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6.4℃
  • 흐림울산 24.2℃
  • 광주 23.4℃
  • 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8.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암코, 100% 재활용 패키지 국내 첫 선

종이·플라스틱 단일소재 개발…스틱·사셋·파우치 활용

 

글로벌 패키지 산업의 리더 기업 ‘암코’(Amcor)가 화장품·의약품·식품 보존에 사용하는 친환경 패키지 ‘하이 쉴드’(High Shield)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하이 쉴드는 알루미늄 베리어를 제거한 친환경 포장 패키지 소재다.

 

특히 종이 또는 플라스틱 단일 소재로 제작해 100% 재활용이 가능하며 분말이나 액상 내용물을 담는 스틱·사셋(Sachet)·파우치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

 

패키지(포장) 업계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시장상황은 친환경 패키징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지난해 1월부터 각 회원국에 재활용되지 않는 플라스틱 폐기물 1kg당 0.8유로의 플라스틱 세금을 부여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EU 내 모든 기업은 오는 2024년 말까지 생산자 책임제도(EPR) 하에 포장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책임을 진다.

 

올해 2월 유엔환경총회(UNEA-5)에 참석한 175국가는 오는 2024년 말까지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구속력 있는 최초의 국제협약을 제정하기로 합의했다. 국내에서도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포장에 대한 규제가 점차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기업들의 대응은 더욱 발 빠르다. 네슬레·유니레버·코카콜라 등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은 오는 2025년까지 자사의 모든 포장재를 100% 재사용 또는 재활용이 가능한 형태로 전환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친환경 포장재로의 전환은 규제 준수의 차원을 떠나 기업 마케팅의 필수 전략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기 때문에 국내 기업에게도 재활용 가능한 포장재 도입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암코가 국내에 출시하는 하이 쉴드는 종이 또는 폴리올레핀(PO) 단일 소재로 제작해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낮은 산소투과도와 수분투과도를 자랑해 스틱과 파우치, 사셋 등 다양한 형태로 화장품·식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포장에서 기존 알루미늄 라미네이트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패키징 업체 암코는 화장품·식품·의약품 등 소비재 포장 패키지와 관련 소재를 개발·생산한다. 북미 패키징 시장 점유율은 45%에 이르며 연간 매출액은 약 130억 달러. P&G·유니레버·네슬레·GSK·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소비재 기업의 파트너사로서 환경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자사가 공급하는 모든 포장 제품을 재사용이나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변경할 계획을 이미 2018년에 발표한 바 있다.

 

암코의 국내 공급업체 이노텍시스템(대표이사 임종진)은 “글로벌 패키징 시장이 친환경 기조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국내 기업들도 이제 대응을 늦출 수 없는 시점에 왔다고 판단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국내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친환경 마케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