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조금서울 8.1℃
  • 박무대전 5.4℃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10.2℃
  • 구름조금광주 7.8℃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2.3℃
  • 구름조금강화 6.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9℃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마케팅

中 클렌징시장 워터 지고 밤‧오일 뜨고

중국 칭다오무역관 ‘클렌징 화장품 시장 동향 보고서’

URL복사

중국 클렌징 시장에서 밤이나 오일 등 신제형 제품이 인기다. 클렌징 워터가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지만 클렌징 젤‧오일 등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최근 클렌징 제품은 메이크업을 지우는 기능 외 보습 스킨케어 피부케어 기능까지 추가하는 추세다. 기능성 리무버 시장이 커지면서 영양 성분을 강화한 제품도 속속 나오고 있다.

 

천연 식물 성분 리무버를 중심으로 민감 피부를 위한 저자극 클렌저가 각광받는 상황이다. 이는 중국 칭다오무역관이 발표한 중국 클렌징 화장품 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확인했다.

 

중국 클렌징 시장 140위안 규모

 

 

중국의 2020년 메이크업 클렌저 매출은 140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20% 늘었다.

 

중국 치엔잔(前瞻)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메이크업 클렌저의 연평균 판매증가 속도는 15~18%를 기록할 전망이다. 2023년 시장 규모는 209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점쳐졌다.

 

지난 해 중국 클렌징 시장의 대다수를 클렌징 워터가 점유했다. 반면 최근 3년 동안 온라인몰에서 클렌징워터 소비 비중이 50% 줄었다. 클렌징밤의 소비 비중은 23%로 높아졌다.

 

중국 소비자들의 스킨케어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새로운 제형의 클렌징 제품이 세를 확산한다는 분석이다.

 

바닐라코‧바이오더마‧주븐 강세

 

 

CBNData가 발간한 '2021 클렌징 트렌드 백서'에 따르면 클렌징 밤 시장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다. 2016년 바닐라코 클린잇 제로 클렌징 밤이 한국과 중국서 뜨면서 클렌징 밤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바이오더마는 2011년 중국 상하이에 자회사를 세웠다. 바이오더마 클렌징 워터는 연 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주븐(逐本)은 중국 클렌징 오일 브랜드다. 2016년 클렌징 오일을 처음 선보였다. 올해 3월 기준 알리바바 플랫폼에서 주븐의 월 매출액은 6천488만 위안을 달성했다. 바닐라코 바이오더마 등 해외 브랜드를 제친 실적이다.

 

쇼트클립+라이브커머스 마케팅 활발

 

천연 식물성분이 들어 있는 메이크업 리무버가 소비자 선택을 받고 있다. 피부가 예민한 소비자가 순하고 자극이 덜한 천연 성분 화장품에 눈을 돌렸다. 유자 녹두 자소 장미 금잔화 등을 담은 클렌징 제품이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메이크업 클렌저는 쇼트클립과 라이브커머스를 결합한 마케팅을 펼친다. 지난해 11.11온라인 판촉 행사 첫날 왕홍 리쟈치(李佳琦)의 주븐 클렌징 오일 판매량은 14만건에 달했다.

 

중국 칭다오무역관 측은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메이크업 클렌저 매출이 늘고 있다. 4~5선 도시에서는 매장 직원의 추천과 제품 품질에 대한 입소문 마케팅이 여전히 판매에 큰 영향을 미친다. 온오프라인 마케팅 비중을 적절히 맞춰 소비자들을 공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