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4℃
  • 박무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18.5℃
  • 맑음제주 23.4℃
  • 맑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네오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두렵지 않다”

미국 중국 유럽 진출…글로벌 스킨케어 시장 도전

URL복사

 

네오팜이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으로 질주하고 있다.

 

네오팜(대표 김양수)의 아토팜은 독자적 기술력과 우수한 품질을 내세워 글로벌 스킨케어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아토팜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시장 환경 속에서 유통망을 확장하며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해외 유통채널을 늘리면서 브랜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모습이다.

 

중국 피부장벽 화장품 시장 선점

 

아토팜은 3월 중국 샘스클럽 31곳에 마일드 선크림을 선보였다. 월마트 자회사 샘스클럽은 코스트코와 함께 세계 2대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으로 꼽힌다.

 

아토팜 마일드 선크림은 중국 현지 소비자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지며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5월 2차분 출고에 이어 7월 추가 3차분 출고를 앞뒀다.

 

중국 스킨케어 시장은 지난 5년 간 연평균 10% 이상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중국 소비자도 피부 장벽에 대해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아토팜은 피부장벽 강화 기능을 내세워 중국서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는 단계다.

 

샘스클럽을 비롯한 중국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 아토팜 선크림‧로션‧워시 등을 유통할 계획이다.

 

미국 러시아 육아맘도 “아토팜 크림 좋아요”

 

아토팜의 미국 진출에도 가속도가 붙었다.

 

아토팜은 5월 미국 코스트코 온라인몰에 MLE크림을 론칭했다. 아토팜 MLE크림은 국내 육아 커뮤니티에서 ‘빨간 뚜껑 크림’으로 불리며 육아 필수템으로 자리 잡았다.

 

미국서도 MLE크림이 높은 관심을 얻으며 판매되고 있다. 아토팜은 미국 현지 반응에 힘입어 이달 말 2차분 물량을 출고한다.

 

아울러 아토팜은 러시아 유아용품 회사 Kenguru와 손잡고 제품 유통에 나선다.

 

중국 북미 러시아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해 매출을 높인다는 목표다.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확대

 

아토팜은 이커머스 유통도 강화하고 있다.

 

△ 중국 티몰 △ 필리핀 쇼피 △ 일본 큐텐 △ 싱가포르 아마존 등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에

글로벌 공식 매장을 열었다.

 

아토팜은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넓힌다. 현지 마케팅으로 소비자를 공략하며 아토팜의 품질력을 세계시장에 알릴 전략이다.

 

김양수 네오팜 대표는 “해외 소비자들이 K-뷰티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아시아를 넘어 미국 러시아 유럽으로 발빠르게 진출하는 이유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고 고객과 소통하며 이름을 알리고 있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발맞춰 아토팜을 K-뷰티 대표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