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6.8℃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0.2℃
  • 흐림보은 6.5℃
  • 구름많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세포라, K-뷰티 심장 명동에 깃발 꽂다

2호점 롯데 영플라자점 오픈…中 관광객 집중 공략

 

세포라가 뷰티시장의 격전지 명동에 진출했다.

 

세포라코리아(대표 김동주)는 오늘(3일) 서울 명동 롯데 영플라자에 2호점을 열었다. 지난 10월 오픈한 서울 삼성동 파르나스몰점에 이은 두 번째 매장이다.

 

세포라코리아는 로드숍 브랜드부터 백화점‧면세점용 프리미엄 브랜드가 밀집한 명동상권의 중요성을 감지했다. 국내 소비자는 물론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율이 높아 한국의 뷰티 트렌드를 아시아에 선보일 최적의 입지라고 판단했다.

 

한국 뷰티시장에서 명동이 가지는 상징성도 크게 작용했다. 뷰티 로드숍과 화장품 플래그십 매장이 밀집한 명동은 K-뷰티를 대표하는 상권이라고 봤다.

 

세포라코리아는 롯데백화점과 손잡고 외국인 고객에게 한국의 뷰티 브랜드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강화한다. 세포라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끄는 디올‧랑콤‧에스티로더‧겐조키 등을 중점 선보인다.

 

롯데백화점 뷰티 편집숍 라코(LACO)도 같은 층에 입점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회사 관계자는 “세포라 2호점의 타깃 고객층은 외국인 관광객과 뷰티 쇼핑을 즐기는 2030 여성, 강북 오피스 지역의 젊은 직장인 등이다. 차별화한 제품과 서비스로 확장된 뷰티 경험을 선사할 전략이다. 2호점을 교두보 삼아 한국 뷰티 트렌드를 글로벌 시장에 전파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세포라코리아는 명동 롯데 영플라자점에 이어 내년 1월 신촌 현대 유플렉스점에 3호점을 연다. 2022년까지 매장 14개점을 낼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