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5℃
  • 구름조금강릉 14.1℃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3.4℃
  • 맑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6.4℃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대형 면세점 ‘그들만의 리그’에서 장사했다

2018년 송객수수료 중 98% 지출…빈익빈 부익부 심화

지난 해 면세점 송객수수료 1조3천181억 원 가운데 대기업이 지출한 비중이 9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 면세점이 지불한 송객수수료는 2%에 그쳤다.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이는 관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면세점 송객수수료 현황 자료에서 밝혀졌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면세점 송객수수료 규모는 1조3천181억원으로 정점을 찍었다. 반면 중소 면세점의 송객수수료는 급감해 기업 규모에 따른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 면세점의 송객수수료는 2015년 536억원으로 전체에서 10%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 2019년 상반기에는 145억원으로 2% 비중으로 급감했다.

 

반면 대형 면세점의 송객수수료는 2015년 5천94억 원에서 2018년 1조2천767억 원으로 급상승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6천369억 원을 기록했다. 전체 송객수수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90%에서 지난 해 98%까지 올라 역대 최대 수치를 나타냈다.

 

송객수수료는 면세점이 관광객 모객을 대가로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에 지불하는 마케팅 비용이다. 송객수수료가 오르면 면세점의 영업이익은 줄어든다. 그러나 중국인 의존도가 높은 국내 면세업계에서 송객수수료를 통한 모객 이외에 꺼낼 카드는 많지 않은 실정이다.  

 

중소 면세점은 명품 브랜드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집객력이 저하된다. 이는 매출 하락으로 이어진다. 반면 나날이 덩치를 키워가는 대형 면세점은 따이공을 끌어들이기 위해 송객수수료 경쟁에 나선다. 

 

이는 중소 면세점의 매출 감소는 물론 신규 면세사업자가 시장에 진입조차 어려운 구조를 만든다. 

 

올해 11월 시내면세점 신규 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송객수수료 경쟁은 가열될 전망이다. 출혈경쟁을 막기 위해 송객수수료의 상한선을 설정하는 국회 입법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김정우 의원은 “중소 면세점의 송객수수료가 줄어드는 것은 대기업의 시장 지배력이 커지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송객수수료를 감당할 수 있는 대기업의 독과점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 20조 원 규모의 면세시장의 안정적인 성장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을 위해 과도한 송객수수료 경쟁을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