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0.5℃
  • 맑음광주 23.6℃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22.6℃
  • 맑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2.4℃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K-뷰티 새로운 해법을 찾아라!"

코트라 2019 글로벌 화장품 트렌드 포럼

 

기회와 위기가 혼재된 K뷰티 산업에 새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행사가 열렸다.

 

중국‧미국‧동유럽‧러시아‧호주‧베트남‧인도 등 국가별 뷰티산업 특징과 트렌드를 분석,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장이 마련됐다.

 

코트라가 10일 경기 킨텍스에서 뷰티업계 관계자 3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9 글로벌 화장품 트렌드 포럼’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서는 8명의 연사가 지역별 화장품 산업 트렌드와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김민화 티몰 글로벌 매니저는 고성장을 거듭하는 중국 화장품산업을 소개했다. 중국 최대 크로스보더 플랫폼으로 성장한 티몰 글로벌의 특장점과 주요 브랜드별 운영 전략도 제시했다.

 

제이미 존스 오더 그루브(Order Groove) 디렉터는 “K뷰티라는 카테고리는 성공했으나 개별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실패했다”며 “미국 소비자에게 고유한 브랜드 정체성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란 리 스타일 스토리 대표는 호주에서 K뷰티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한다. 그는 호주 시장 진출을 위해 지켜야할 인증절차와 유의사항을 설명했다.

 

베트남 뷰티 컨설팅사인 GMPc 베트남 JSC&K의 크리스트 디렉터는 “한국 화장품이 베트남인의 피부타입 및 기후와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현지 시장과 소비자를 면밀히 분석해 맞춤형 제품을 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민호 코트라 무역기반본부장은 “K뷰티는 J뷰티와 경쟁이 심화하고 C뷰티의 약진으로 어려움에 처한 상황”이라며 “국내 수출기업이 해외에 진출해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하우를 전수하고 연사와 1:1 상담 부스를 운영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