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흐림동두천 8.2℃
  • 흐림강릉 11.2℃
  • 흐림서울 9.3℃
  • 대전 9.7℃
  • 천둥번개대구 9.6℃
  • 천둥번개울산 14.6℃
  • 흐림광주 10.2℃
  • 천둥번개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7.9℃
  • 흐림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조금금산 8.7℃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3.5℃
기상청 제공

"싼 줄 알았더니…" 화장품 해외직구가 더 비싸

한국소비자원, 수입 브랜드 15개 제품 가격 조사

 
해외직구가 보편화하면서 화장품 해외구매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화장품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액은 지난 2016년 1,315억 원에서 2017년 1,488억원, 2018년 1,656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지난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수입 화장품 브랜드 가격을 비교 조사했다.  대상은 5개 브랜드 △ 랑콤 △  맥 △ 바비브라운 △ 샤넬 △ 에스티로더의 15개 제품이다.
 
가격은 국내 브랜드 공식 온라인몰과 해외 공식 온라인몰, 메이시스‧노드스트롬 등 해외 쇼핑몰 등을 대상으로 집계했다. 현지 세금과 배송료, 배송 대행업체의 요금 평균값 등을 포함한 최종 가격을 분석했다.
 
이 결과 단품 구매 시 13개 제품은 국내 가격이 더 저렴했다.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 구매가보다 최저 0.7%에서 최고 95.3%까지 비쌌다. 
 
단 2개 제품만 해외직구 가격이 싼 것으로 나타났다. 랑콤 이드라젠 집중 수분크림(50ml)은 해외 직구 가격이 국내 가 대비 7.2% 낮았다. 
 

 
해외 구매 시 지불하는 기본 배송대행료는 약 1만 3,000원이다. 이 비용의 비중이 높아 직구의 이점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했다. 
 
면세한도까지 최대 수량 구매 시 8개 제품은 해외직구 가격이 최대 42.5% 높았다. 나머지 7개 제품은 해외직구 가격이 최고 50.7% 낮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화장품 구매 시 면세한도와 구매수량에 따라 국내외 가격 우위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미국에서 발송하는 목록통관 화장품은 면세한도가 높아 구매 수량에 따른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화장품 해외직구 시 △ 구입하려는 제품 수량 △ 현지 배송료 등을 고려해 국내외 판매가격을 비교한 후 구매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능성 화장품 여부나 국가 등에 따라 통관 방법과 면세 한도가 다르므로 제품별 상세 정보와 관세청 정보를 확인할 것 등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