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8.0℃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19.9℃
  • 맑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조금광주 20.8℃
  • 맑음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5.7℃
  • 맑음보은 17.0℃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해외직구 되팔기’ 43억원 적발

美 블프·中 광군제 시즌, 직구 12,681건 돌파
관세청, 상습‧전문 관세사범 적발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중국 광군제 등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 기간에 물건을 산 뒤 국내에 되파는 행위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다.

 

관세청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해외직구 관세사범 적발 금액이 43억 원이라고 밝혔다. 적발 건수는 95건이다. 이는 해외직구 단속을 통해 적발된 상습·전문적 관세사범에 해당한다. 관세청은 1월부터 해외직구 관세사범을 집계하기 시작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제 시즌인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해외직구 건수는 총 12,681건으로 나타났다. 연간 4만 2,934건 가운데 30%가 이 시기에 집중됐다.

 

2017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해외직구 건수는 총 10,301건이다. 연간 34,316건 가운데 30%를 차지하는 수치다.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연말에 직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직구 규모도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김정우 의원은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 기간 저렴하게 직구한 물품을 되파는 행위는 밀수입으로 처벌될 수 있다.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를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세청은 외국물품을 상습적으로 분산 반입해 되파는 행위를 철저히 규제해야 할 시점이다. 통신판매자 뿐만 아니라 오픈마켓 등 통신판매 중개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