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1분기 매출·영업이익 모두 ‘성장 전환’

2024.04.25 18:37:13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7%·영업이익 3.5% 증가…4분기 만에 매출 반등

 

LG생활건강(사장 이정애)이 지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부문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를 시현했다.

 

1분기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늘어난 1조7천287억 원, 영업이익은 3.5% 증가한 1천51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이후 4분기 만에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지난 2021년 3분기 이후 10분기 만에 성장세를 보였다.

 

이정애 사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2024년은 지난 2년 간의 부진을 털어내고 새롭게 성장하는 변곡점의 한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회사 측은 “HDB(Home Care&Daily Beauty)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뷰티·리프레시먼트(음료) 매출은 모두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뷰티 사업은 더후 리뉴얼 제품 출시, 국내 온·오프라인 고성장 영향으로 매출이 늘어났고 중국과 북미 사업 수익성을 개선하면서 영업이익도 동반 상승했다”고 밝혔다.

 

 

 ■ 뷰티 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7천409억 원, 영업이익은 3.1% 증가한 631억 원을 기록했다.

 

차세대 안티에이징 성분 NAD+를 함유한 ‘더후 비첩 자생 에센스 4.0’, 천기단 등 더후 리뉴얼 제품군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는 평가다.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국내외 고객 수요 증가로 온라인·H&B 채널 매출이 높은 성장을 나타냈다.

 

면세채널은 소폭 감소했으나 중국 온라인 매출 확대로 한 자릿수 성장을 이뤘다. 더후는 두 자릿 수 성장을 보였다. 중국과 북미 사업 수익성 개선이 영업이익 증가를 가져왔다.

 

HDB 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5천534억 원, 영업이익은 8.3% 증가한 354억 원이다.

 

피지오겔·닥터그루트·유시몰 등 주요 브랜드 매출 성장은 이어갔다. 해외사업 효율화의 영향으로 매출은 소폭 감소세다. 반면 프리미엄 브랜드 성장과 북미 지역 구조조정 효과로 영업이익은 늘었다.

 

리프레시먼트 사업은 같은 기간 △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6% 성장한 4천344억 원, 영업이익은 1.0% 늘어난 525억 원을 올렸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