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화장품 수출, 올해 최대 낙폭 ‘마이너스 26.6%’

2022.12.02 13:34:51

6월 이후 6개월 연속 역성장 그쳐…연말까지 80억 달러 턱걸이 전망

 

11월 화장품 수출이 올해들어 전년 동기 대비 최대의 하락폭에 해당하는 -26.6%를 기록하면서 6억3천900만 달러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11월 수출실적 8억7천만 달러보다 금액으로 2억3천100만 달러가 줄어든 수치다. 올해 1월의 -24.9%보다도 1.7% 포인트 더 하락한 셈이다.

 

이로써 올해 들어 월별 화장품 수출은 5월 한 차례를 제외하고 10개월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마이너스에 그쳤고 6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에 머물렀다. 또 지난 9월의 7억4천200만 달러 기록 이후 2개월 연속 전월 대비 감소세도 면치 못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난 2020년 6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19개월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던 상황과는 정반대의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www.motie.go.kr )가 집계 발표한 ‘11월 수출입동향’ 자료에 의하면 화장품의 11월 수출액은 지난해 11월의 8억7천만 달러보다 2억3천100만 달러가 줄어든 6억3천900만 달러를 기록해 26.6%의 감소율을 보였다. 직전 10월보다 5천100만 달러, 7.4%가 감소한 실적이다.

 

이에 따라 11월까지의 누적 실적은 73억6천400만 달러(8월 수출액 6억2천300만 달러·9월 수출액 7억4천200만 달러로 수정으로 10월까지의 누적 수출실적은 67억2천500만 달러로 조정)로 집계됐다.

 

이 실적은 지난해 11월까지 누적 수출액 84억8천600만 달러보다 금액으로는 11억2천200만 달러, 13.2%가 줄어든 것이다. 지난 10월까지 실적을 기준으로 했을 때 11.7%가 감소한 데 비해 누적 감소 폭이 1.5% 포인트 커졌으며 누적 감소 금액으로는 2억3천300만 달러가 더 늘어난 상황이다.

 

화장품 수출이 성장세를 이어갔던 지난 10여 년과 비교했을 경우 통상 10월부터 12월까지 4분기 실적이 크게 늘어나면서 3분기의 부진을 만회하던 양상과는 반대로 전개되고 있다는 점에서 화장품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결국 올해 마지막 남은 12월에도 지금까지 진행하던 상황에서 별다른 반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요인을 찾기 어렵다는 상황을 고려하면 올해 화장품 수출은 80억 달러 선에 턱걸이하고 전년대비 10억 달러 이상의 감소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있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