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북촌 중간집’ 개관

2022.11.30 13:16:38

서울시 협업 통해 북촌 일대 주민 공공시설 조성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사장 김승환)이 ‘북촌 중간집’ 개관식을 진행했다. 개관식에는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을 비롯한 아모레퍼시픽·서울시·종로구청·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북촌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우리 동네 유휴공간’ 사업은 지역사회 흉물로 방치된 유휴공간을 리모델링,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개선하기 위해 시작했다. 새롭게 문을 연 북촌 중간집은 사무실 이전 후 폐쇄된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의 별관을 지역주민에게 환원하기 위해 조성한 문화 공간이다.

 

북촌이 지닌 우리나라의 아름다움과 풍부한 문화·예술·인적자원에 비해 주민들을 위한 편의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역 특성에 주목했다. 주민 인터뷰를 통해 수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실질 개선 사업을 기획했다. 디자인과 인테리어는 서울시 디자인 거버넌스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센터 디자이너들의 재능기부로 현실화했다.

 

북촌 중간집은 북촌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문화 큐레이션 등 다양한 문화 체험 프로그램과 세탁 편의점 같은 주민 대상 편의 시설을 함께 제공한다. 한옥의 특성상 주거 공간이 협소해 친인척과 지인을 초대하기 어려운 북촌 주민들을 위해 게스트룸으로도 운영할 계획.

 

인테리어에 공병 파쇄 원료를 활용한 리사이클링 가구와 집기 등을 설치해 아모레퍼시픽의 지속가능 가치까지 실현했다.

 

김승환 이사장은 “북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주민들께 고유의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공간을 선물할 수 있어 뜻깊다”며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지역 사회와의 상생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