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레티놀 피부자극 완화 성분 찾았다!

2022.03.17 13:53:24

레티놀 자극 관여 유전자 10종 발견…한국인 유전자 빅데이터 바탕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대표 안티에이징 성분으로 알려져 있는 레티놀의 피부자극에 관여하는 유전자 10종을 찾고 해당 유전자를 조절하는 효능 성분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권위의 국제학술지 ‘파마슈티컬즈’(Pharmaceutics)에 게재했다. 동시에 2건의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한 상태다.

 

회사 측은 “레티놀 자극과 유전자의 연관성을 분석해 유전자 기반의 자극 완화 맞춤 성분을 개발한 첫 사례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비타민 A의 일종인 레티놀은 피부 속 콜라겐의 생성을 증가시켜 주름 개선 효과가 탁월하다. 뿐만 아니라 각질 제거·항산화·피부 재생 등 다양한 효능을 제공해 안티에이징 화장품에 사용하는 대표 성분. 반면 피부 특성에 따라 가려움이나 따가움 등의 자극을 유발할 수 있어 효과에 비해 사용하기에 어려운 점을 가진 성분이기도 하다.

 

특히 지금까지 레티놀의 피부자극을 유발하는 근본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있다. 때문에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레티놀 함량과 제품을 선택하는데 많은 어려움과 불편함이 존재한 것 역시 사실이다.

 

 

LG생활건강 미래기반연구소 연구진은 사람마다 레티놀에 의한 자극의 종류와 민감 정도가 다른 원인이 타고난 유전적 차이의 영향일 수 있다는 가설을 세우고 레티놀의 피부자극에 관여하는 유전자들과 이들의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성분을 발견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피부에 안전하면서도 효능이 우수한 레티놀 성분을 발견하고 이를 적용한 주름 개선 화장품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한 것.

 

이번 연구는 한국인 유전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했다. 레티놀에 민감한 고객과 그렇지 않은 고객 간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레티놀로 인한 가려움·따가움·각질 벗겨짐 등에 관여하는 주요 유전자를 발견하고 유전자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효능 성분을 개발, 레티놀 성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고객들의 피부자극이 기존 대비 완화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미래기반연구소 강내규 소장은 “이 연구를 통해 레티놀을 보다 안전하고 효과 높게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현재 레티놀 효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유전자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한국인에서 다른 인종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해 안전하고 효과있게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주름 개선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