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아모레퍼시픽?…클리오 사건 이어 30억 원대 횡령

2022.05.17 16:27:30

“심려끼쳐 죄송” 공식 사과…내부 감사 통해 비위 적발,횡령액은 대부분 회수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회삿돈을 빼돌려 가상자산 투자와 불법 도박 등에 쓴 것으로 확인됐다는 아시아경제의 보도와 관련 아모레퍼시픽이 회사 차원의 공식 발표를 통해 사과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관련 보도에 대한 확인을 요청한 기자에게 오늘(17일) “최근 내부 감사를 통해 자사 임직원의 횡령 등 비위 사실을 적발하고 해당자를 징계 조치했습니다. 신속하게 대부분의 횡령액을 회수해 회사의 재무상 피해를 최소화했습니다. 앞으로 임직원들의 자율 영업활동을 보장하면서도 불법 행위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구조 차원의 개선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회사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라는 사과문을 보내왔다.

 

아시아경제는 오늘 오전 10시 20분 송출한 기사를 통해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은 회삿돈을 횡령해 이를 주식, 가상자산 투자·불법도박 자금으로 사용했다. 이들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대금을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회사 자산을 가로챘다. 또한 상품권 현금화 등의 편법도 활용했다. 이렇게 빼돌린 금액은 30억 원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이와 함께 “일부 직원들에게 불법도박 홈페이지를 소개한 뒤 10여 명이 모여 사내와 재택근무지에서 불법도박을 일삼았다”고 지적했다.

 

이 보도는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자기자본의 5% 이상에 해당하지 않는 규모라 의무공시 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공시하지 않았다며 경찰에 따로 고소하지 않았고 내부 감사를 통해 자체 적발 후 대부분의 횡령액을 회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고 아모레퍼시픽의 사건에 대한 인지 여부와 후속 조치에 대한 취재 결과도 함께 덧붙였다.

 

화장품 업계는 “다른 곳도 아니고 아모레퍼시픽에서 이런 사안이 발생했다는 점은 다소 당황스럽다. 특히 서경배 회장이 견지하고 있는 ‘오너 리스크 제로’ 소신과 직원에 대한 윤리의식 강조를 고려해 볼 때 이번과 같은 모럴 헤저드 사태는 새로운 반전을 모색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에게는 신뢰도 하락이라는 또다른 위기 요인을 던져준 꼴”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