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톱 기업 신년사를 통해 바라 본 2022년 화장품 업계 화두

2022.01.03 17:56:15

LG생활건강-집요한 혁신 통해 고객감동 실현 의지
아모레퍼시픽-뉴 뷰티: 강한 브랜드·디지털 대전환·사업체질 혁신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대한민국 화장품 산업을 이끌어가는 투톱 기업이 지난 3일, 새해 개막 첫 업무를 시작하면서 올해의 화두를 던졌다. 차석용 부회장은 ‘집요한 혁신 통한 고객감동 실현으로 세계 명품 뷰티 회사로 도약’과 서경배 회장은 ‘뉴 뷰티-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체질의 혁신’을 내걸고 조직원에게 이를 위한 노력을 요청했다. 두 회사 수장의 올해 신년사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이후 화장품 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예측해 본다. <편집자주>

 

■ LG생활건강-“고객이 가치에 경험하고 그 경험에 감동케 하자”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2022년은 ‘리얼’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시작되는 한 해가 될 것이고 동시에 경제정상화로 가는 마지막 진통을 예상한다”며 “이럴 때 일수록 기본에 충실해 고객가치에 집중하고 모든 고민과 실천을 고객가치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차 부회장은 특히 “고객이 우리가 제공한 가치를 경험하고 또 그 경험에 감동할 때, ‘집요한 혁신을 통해 고객감동을 실현하는 세계적인 명품 뷰티 회사’가 되고자 하는 목표에 한층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 뷰티사업에 역량 집중 △ 북미시장 중심의 해외사업 확장 △ 디지털 역량 강화를 올해 중점 추진사항으로 밝혔다.

 

그는 “사업 확장 가능성이 큰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를 필두로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전제하고 “후는 최상위 환유 라인과 천율단 라인을 집중 육성해 럭셔리 포지셔닝을 더욱 강화하고 숨·오휘·CNP를 메가 브랜드로 육성하는 한편, M&A를 통해 확보한 피지오겔·유시몰·리치·알틱 폭스 등 글로벌 인지도를 보유한 브랜드를 활용해 세계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진정한 글로벌 명품 뷰티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북미시장의 확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고 후 브랜드의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브랜드 콘셉트와 헤리티지는 유지하면서 북미 고객이 선호하는 향과 용기 디자인을 적용한 신규 라인의 보강을 요구했다.

 

차 부회장은 디지털 시장에서의 역량을 강화를 강조하면서 “디지털 공간에서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고객 데이터를 더 면밀히 분석해 트렌드를 읽어내는 한편 MZ세대가 즐겨 찾는 SNS상에서의 디지털 마케팅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아모레퍼시픽-‘명실상부한 브랜드 컴퍼니’ 지향…비즈니스는 고객 중심 재편해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지난해 발표한 ‘비전 2025’를 다시 상기하면서 앞으로 선보일 ‘뉴 뷰티’(New Beauty)의 여정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세 가지 중점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첫 번째는 ‘강한 브랜드’의 완성이다. 서 회장은 “플랫폼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세상에서, 고객의 선택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브랜드의 힘’이다. 시대정신을 반영해 브랜드 가치를 명확히 하고 성장을 견인할 엔진 상품의 육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데이터가 곧 고객’임을 유념하고 단순한 분석을 넘어 고객의 생각을 온전히 이해하고 기민하게 반응하며 더마(Derma)·웰니스(Wellness) 등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의 확장도 시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두 번째는 ‘디지털 대전환’. 디지털 세상 속 커머스·콘텐츠커뮤니티를 쉽고 재미있게 만들어 MZ고객과 유대감을 형성하고 강한 팬덤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 디지털 기술로 방문판매 등 오프라인 채널도 혁신, 경쟁력을 회복하고 맞춤형·비대면 솔루션 등의 미래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것도 시급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사업 체질의 혁신’ 요구다. 시대에 맞지 않는 SKU를 과감히 줄이고 데이터 기반으로 재고 관리를 최적화하며 마케팅과 고객 관리 등 비즈니스 전반의 비효율을 점검하고 개선할 것도 강력히 요청했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원은 새로운 기회에 재투자해 수익적 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 회장은 “명실상부한 ‘브랜드 컴퍼니’가 돼야 하고 비즈니스는 고객이 기대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조직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새로운 시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자. 미래는 과거의 경험이 아닌, ‘오늘의 열망’(Aspiration)이 만드는 것임을 늘 기억하자”고 올해의 메시지를 던졌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