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3.7℃
  • 박무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조금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0.6℃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또다시 불거진 화장품기업 ‘오너 리스크’

참존 김광석 회장, 400억 대 배임·횡령 혐의…검찰, 소환조사 방침

 

김광석 (주)참존 회장이 회삿돈 수 백 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MBC 뉴스데스크가 오늘(15일) 보도해 화장품 업계가 또 다시 ‘오너 리스크’에 휩싸였다.

 

MBC 뉴스데스크는 ‘회삿돈으로 헌금·아내 월급…“1인 회산데 어때”’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통해 김광석 회장이 “교회 헌금을 내려고 수 십 억 원의 회삿돈을 빼냈고 가족들을 임원으로 등록해서 각종 비용처리를 해주는 방식을 이용”했으며 “검찰은 김광석 회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의하면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김 회장이 회삿돈 400억여 원을 배임·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으며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김 회장이 자신이 장로로 있던 소망교회(서울 강남)에 많게는 한 달에 수 억 원을 헌금으로 낸 것으로 돼 있다는 것이다.

 

또 지난 1999년부터 19년 동안 교회에 낸 헌금만 37억 원인데 이 비용을 모두 회삿돈으로 충당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출근하지도 않은 아내에게 20여 년 동안 월급 등의 명목으로 22억 원을 지급하고 해외여행 등의 개인적인 비용을 법인카드로 처리, 이 중 일부가 국세청 조사에서 적발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는 (주)참존 임원 인터뷰를 통해 “해외여행으로 가거나 벤틀리 차량을 본인이 직접 배당받아서 순수하게 해외여행 경비로 쓴 법인카드가 10억 원이 좀 넘고 감사로서 있을 수도 없는 일을 하게 된 것”이라고 김 회장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인터뷰를 내보냈다.

 

이와 함께 “아들이 대표로 있었던 회사들, 즉 아우디 딜러사 참존 모터스와 자동차 AS회사 참존 서비스, 람보르기니 딜러사 참존 임포트에 회삿돈 420억 원을 불법 대출해준 내역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에 대해 “김 회장 측은 김 회장의 배우자가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이 없고 임원으로 본연의 임무를 수행했다고 해명했으며 (주)참존은 김 회장이 경영 결과를 책임지는 사실상 1인 회사였기 때문에 주주들이 있는 다른 회사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고 김 회장의 반론도 함께 리포팅했다.

 

한편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은 조만간 김 회장을 소환해 배임·횡령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참존 콘트롤크림·참존 클렌징워터 등의 히트상품과 ‘청개구리 박사’ 등의 독특한 캐릭터와 콘셉트를 내세워 지난 1990년 대 중반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달렸던 (주)참존은 이 과정에서 김 회장 아들의 경영진 참여, 자동차 사업의 진출과 실패 등으로 하락세에 접어들었다가 최근 김 회장이 다시 경영 전면에 나서 외부 투자를 유치하는 등 옛 영광 재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